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고신9] 임보라 목사 '참여 금지' 결의

"동성애 성경적이라 주장"…8개 교단 이대위 보고서 그대로 수용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7.09.21  14:18:25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김상석 총회장)은 성소수자 인권 증진을 위해 활동한 임보라 목사에게 이단성이 있다고 결의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예장고신·김상석 총회장)이 한국기독교장로회(윤세관 총회장) 소속 임보라 목사에게 이단성이 있다며 참여 금지를 결의했다. 예장고신을 포함한 8개 교단 이대위는 성소수자 인권 증진을 위해 활동해 온 임 목사를 올해 6월부터 조사해 왔다. 8개 교단 이대위는 9월 1일, 임 목사에게 "이단적 경향이 있다"고 발표했다.

예장고신 이대위는 9월 21일 오전, 8개 교단 이대위 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임보라 목사가 동성애를 성경적이라고 주장하고, 잘못된 가족제도를 말하며 정통 교회와 신학을 비판하고 공격했다는 내용이다. 임 목사에게 신론·구원론적 이단성이 있다고 했다.

이대위는 "임 목사가 이단성이 심각하므로 교단 산하 목회자와 교인들 참여를 일절 금지하는 게 가하다"고 보고했다. 총대들은 화면에 전시된 이대위 보고 사항을 읽고는 특별한 논의 없이 받기로 동의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