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광주 교계·시민 단체, 동성애 반대 위해 결집

박지원·이혜훈 의원 등 참여 "동성 결혼은 하나님 섭리에 어긋나"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7.09.04  16:52:29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광주 기독교 단체와 시민단체가 동성애 반대를 위해 결집했다. 광주시기독교교단협의회(김성원 대표회장)와 광주시동성애동성혼개헌반대연대(송정용·이원재 상임대표) 등 44개 교계·시민 단체는 9월 3일 광주 금남로에서 '동성애, 동성 결혼 합법화 개헌 반대 국민대회'를 열었다. 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정계 인사들도 이날 방문해 지지를 표했다.

참석자들은 국회가 개헌하는 과정에서 동성애와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연사로 나선 김성원 대표회장은 "현재 정치권에서 우리 사회 근간을 뒤흔들 수 있는 헌법 개정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개헌특위)가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헌법 36조 1항에 있는 '양성평등'이라는 용어를 '성 평등'으로 바꾸려는 건, 동성애와 동성 간 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시도다"고 했다.

광주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도 동성애 반대에 한목소리를 냈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국민대회에 참석한 바른정당·국민의당 국회의원들도 이에 동조했다. 이혜훈 의원(바른정당)은 "'양성 평등'을 '성 평등'으로 바꾸는 건 동성애자나 트랜스젠더들의 혼인을 인정하는 것"이며 "헌법 11조 차별 금지 조항에 '성적 취향'을 추가하려 하는 건, 하나님 말씀을 전하는 기독교인들의 입을 묵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개정안이 통과되면 성경은 위헌이 된다며 교회가 이 사실을 주변에 알려야 한다고 했다.

박지원 의원(국민의당)도 동성애와 동성 결혼 합법화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성소수자가 부당한 차별과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동성 결혼은 하나님 섭리에 어긋나고 사회질서를 무너뜨리기 때문에 절대 반대다"고 했다. 그는 교인들이 힘을 합쳐 국민 여론을 일으켜야 할 때라며, 뜻을 모아 동성애 합법화를 막아 내자고 했다.

개헌특위에서 활동하는 송기석 의원(국민의당)은 국회가 동성애를 합법화하는 일은 없다며 참석자들을 안심시켰다. 개헌 추진 경과를 설명한 송 의원은 많은 시민이 우려하는, '양성 평등 '성 평등'으로 바꾼다거나 차별 금지 조항에 '성적 지향'을 신설하는 안은 개헌특위에서 아직 합의된 사항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이번 개헌은 국민들을 위해 하는 것이다. 어디까지나 국민들의 기본권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개헌을 논의하고 있다. 많은 국민이 동성애, 동성 결혼을 반대하고 있다. 이들이 우려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고 했다.

이외에도 국민대회에는 권은희·최경환 의원(국민의당), 이은방 의장(광주시의회), 김성환 구청장(광주동구청) 등 여러 정치권 인사가 자리했다.

김성원 대표회장은 9월 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번 개헌을 앞두고 광주시 시민사회가 크게 우려하고 있다. 동성애,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움직임을 막기 위해 44개 교계·시민 단체가 뭉쳤다. 교회와 각 기관을 대상으로 서명 운동도 벌이고 있다. 앞으로도 토론회와 집회를 통해 여론을 모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