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스텔라호 가족들, 실종 선원 무사 귀환 서명운동 돌입

집중 수색과 재발 방지 대책 요구, 9월 14일까지 온·오프라인 참여

최유리   기사승인 2017.08.21  20:08:1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사건이 발생한 지 138일째인 8월 15일, 실종 선원 가족들이 광화문광장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선원의 무사 귀환을 위한 10만 인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스텔라데이지호가족대책위원회(가족대책위)는 실종 선원 집중 수색과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서명지에는 △문재인 정부는 컨트롤타워 공약 적극 이행하라 △정부는 미군에 구명 뗏목 촬영 사진 공개를 적극 요구하라 △정부는 남대서양 인근 섬을 철저히 수색하라 △정부는 원인 규명과 구명 뗏목의 침몰 여부 확인을 위해 심해 수색 장비를 즉각 투입하라 △정부는 선사의 노후 선박 관리 소홀을 철저하게 수사하라 등 다섯 가지 요구 사항이 적혀 있다.

실종 선원 가족들은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부스 옆에 테이블 두 개를 설치했다. "남대서양 침몰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 10만 인 서명에 함께해 주세요"가 큼지막하게 쓰인 팻말을 세웠다. 가족들은 "서명 부탁합니다"라고 적은 부채를 흔들며 시민에게 사건을 알렸다.

8월 15일부터 시작한 서명운동은 1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주일 만에 1만 2,000명이 참여했다. 사람이 많이 찾아오는 주말에는, 실종 선원 가족들이 아침 9시 30분부터 저녁 7시까지 쉬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8월 21일,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가족대책위 허경주 공동대표는 "사건이 발생했을 때만 해도 이렇게 오래 걸릴 줄도, 정부에 외면받을 줄도 몰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10분 정도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권한이 생기면 청와대에서 조속하게 처리하겠다고 했다. 정권이 바뀌었지만 달라지는 건 없었다. 시민의 관심이 필요하다.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넘길 수 있지만, 언제 이런 일이 또 발생할지 모른다. 부디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스텔라호 가족들이 실종 선원 무사 귀환 서명운동을 9월 14일까지 진행한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실종 선원 가족들은 그동안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외교부·해양수산부 등 여러 정부 부처에 도움을 요청했다. 어느 곳에서도 수색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듣지 못했다. "예산이 없다", "주무 부처가 아니다"라는 대답만 돌아왔다.

청와대나 국무총리가 부처 간 관계를 조율해 줄 법도 한데, 그런 과정은 없었다. 5월 중순부터 매주 세 번, 해양수산부 직원이 가족들을 찾아와 통항 수색(사고 현장을 지나가는 국내·국제선이 현장을 쌍안경으로 살펴보는 방식 - 기자 주) 결과를 브리핑하지만 성과는 없다.

수차례 요구 끝에 김영춘 해수부장관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면담했지만, 두 장관이 약속한 것들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수차례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명은 9월 14일까지 받고 있다. 광화문광장과 온라인 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가족대책위는 시민에게 받은 서명을 모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