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기윤실 "종교인 과세 실행 환영"

"국민 85.9% 찬성, 납세는 상식…교단은 납부 방법 안내해야"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7.08.21  14:06:5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공동대표 배종석·정병오·정현구)이 8월 21일 "종교인 과세를 환영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기윤실은 "2013년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국민 85.9%가 종교인 과세에 찬성한다고 했고, 교단 총대 설문 조사에서도 반대는 17.9%밖에 안 된다. 그중 사회생활을 하는 장로들은 11.4%만이 반대했다. 종교인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납세해야 한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했다.

국회의원 25명이 8월 9일 종교인 과세 유예 법안 발의에 대해, 기윤실은 "2013년 법이 만들어지고 몇 차례 유예를 거쳤다. 4년 유예기간을 가졌는데 또 유예하자는 건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윤실은 교단과 연합 기관에 "개정 세법 규정을 교회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세부 적용 지침을 마련해 주고, 목회자들이 세금을 신고하고 납부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라"고 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종교인 소득 과세 관련 규정'의 실행을 환영한다.

사단법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은 2018년 '종교인 소득 과세 관련 규정'의 실행을 환영한다. 그동안 목회자들은 법 규정이 불확실하여 세금을 내는 것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앞으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의 가장 보편적이고 상징적인 납세의 의무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을 환영한다.

일부 기독교를 대표한다고 하는 기관들과 국회의원들이 본 규정의 2년 유예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2006년부터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되었고, 2013년 법이 만들어지고 몇 차례를 유예를 거쳤다. 이미 4년의 유예 기간을 가졌는데 또 유예하자는 것은 실행에 의지가 없다는 것 외에 해석의 여지가 없다.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것은 모든 사람의 상식이다. 2013년도 기윤실에서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국민의 85.9%가 종교인 과세에 대해서 찬성했다. 또한,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교단의 총회 총대 설문 조사에서도 반대는 17.9%밖에 안 되었다. 그중 실제 사회생활을 하는 장로들의 입장에서는 반대가 11.4%였다. 종교인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소득에 대한 납세를 하여야 한다는 것은 국민들의 상식이다.

헌법 38조에도 '모든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납세의 의무를 진다'고 명확히 밝히고 있어 소득이 있는 자가 납세를 안 하는 것은 국민으로서 기본적인 의무를 저버린 것으로 정하고 있다. 즉 종교인이기에 세금을 낼 수 없다는 것은 동시에 국민인 자기 자리를 내버리는 것과 같다.

이제 한국교회는 납세에 대한 거부나 유예가 아니라, 과세에 대해서 교단들과 연합 기관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개정 세법 규정을 교회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세부 적용 지침을 마련해 주고, 목회자들이 세금을 신고하고 납부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해야 한다. 또한 납세를 통한 국민으로서 누릴 수 있는 혜택도 안내해 주어야 한다.

한국 사회를 위해 헌신했던 교회의 빛나는 역사를 오늘날 우리가 잃어버리지 않기를 바란다.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눅 20:25)

2017년 8월 21일(월)
사단법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