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문재인 "동성혼 반대" 심상정 "찬성·반대 문제 아냐"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7.04.26  10:26:4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선 후보들이 동성애를 놓고 의견을 달리했다. 4월 25일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는 홍준표 후보와의 토론에서 "동성애 '합법화'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먼저 홍 후보가 "군대에서 동성애가 심하다. 동성애는 국방 전력을 약화시키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문 후보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이냐는 이어진 질문에 문 후보는 "그렇다. 반대한다"고 했다.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리는 퀴어 축제와 차별금지법 이야기도 나왔다. 홍 후보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광장에서 동성애 관련 행사를 하지 않냐"고 하자, 문 후보는 "서울광장을 사용할 권리에 차별을 주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가 "민주당이 성소수자 보호를 포괄적으로 담은 차별금지법을 국회에 제출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문 후보는 "차별을 금지하는 것과 (동성애) 합법화를 구분 못 하냐"고 반문했다.

두 후보 발언이 끝난 뒤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발언을 요청했다. 심 후보는 "동성애는 찬성, 반대 문제가 아니다. 저는 이성애자지만 성소수자의 성 정체성이 존중되어야 한다고 본다. 노무현 정부부터 추진한 차별금지법을 후퇴시킨 문 후보에게 유감이다"고 했다.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지만,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유지해 온 문재인 후보는 이날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 (군대 내 동성애) 합법화도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다가 토론회가 끝날 무렵 "동성혼 합법화에 반대한다. 차별에는 반대한다"며 발언을 수정했다.

이날 직접적인 발언은 없었지만, 안철수·유승민 후보도 동성애를 반대하는 입장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4월 20일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에 각각 "동성애·동성혼은 절대 반대한다.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하는 법률·제도는 오히려 종교의자유를 침해하는 역차별이다",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 종교의자유를 침해하고, 동성애를 옹호 조장하는 우려가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동성애 자체를 반대한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