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충남기독교총연합회, 안희정 만나 "동성애 옹호 말라"

인권조례안 폐지 촉구, 불응 시 낙선 운동 전개…안 지사 "성소수자 인권 보장해야"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7.02.10  15:28:50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충남기독교총연합회가 2월 10일 충남도청을 찾아 안 지사를 만났다. 충기총은 도민조례 속 동성애 옹호 조항을 지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민인권조례가 '성적 지향'도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는 국가인권위원회법에 근거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 제공 충기총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충남기독교총연합회(충기총·강신정 대표회장)가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찾아가 인권조례안을 폐지하라고 압박했다. 충기총 소속 목사 10여 명은 2월 10일 안 지사를 만나 "동성애를 옹호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인권조례안을 폐지하라. 불응 시 충남 3,200개 교회와 함께 낙선 운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기총 강신정 대표회장은 10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잘해 온 안 지사에게 동성애로 오점을 남기지 말라고 했다. 동성애는 인권이라는 이름의 가면을 쓰고 있으니, 이를 용인해서는 절대 안 된다는 뜻을 전달했다. 안 지사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으면, 우리는 적극 대응할 것이다. 우리에게는 3,200개 교회가 있고 42만 교인이 있다"고 말했다.

안희정 지사는 물러서지 않았다. 성소수자도 인간으로서 권리를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사람은 누구나 각각의 권리를 누리고 보장받아야 한다. 목회자들께서 제기하는 도덕과 윤리적인 문제를 떠나 성소수자들에게도 인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게 소신이다. 당장 인권조례를 없애겠다고 잘라 말은 못 한다. 다른 시·도의 인권조례도 살피고, 도 인권위원회, 인권센터와 협의를 거쳐 사회적 합의를 이루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안희정 지사는 1월 14일 팟캐스트 '이박사와 이작가의 이이제이'에 출연해, "동성애 문제는 성적 정체성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논쟁할 가치도 없다"고 했다. "기독교 단체 표가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안 지사는 "기독교인들도 한 인간의 인권에 대해 아니라고 얘기할 수는 없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 기독교 단체 항의가 많았나 보다. 충남은 특별히…(없었다)"라고 대답한 바 있다.

충기총은 2월 17일까지 인권조례안 폐지 여부를 알려 달라고 했다. 안 지사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낙선 운동을 할 것이라고 했다. 강 대표회장은 "지금까지 1만 명의 서명을 받았다. 3개 지역에서만 받았는데도 그렇다. 우리가 낙선 운동에 나서면 안 지사는 정치적으로 타격을 입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안희정 지사가 잘해 왔다고 생각한다. 동성애 문제만 아니면 지도자로서 갖출 것은 다 갖췄다고 생각한다.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고 말했다.

충기총 소속 목회자들은 도청 내에서 피켓 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들은 안 지사가 교계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낙선 운동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사진 제공 충기총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