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대통령 만난 김삼환 목사 "어려울수록 하나님께 기도하라"

시편 23편 읊으며 조언, 관용·소통·화합 강조…김장환 목사 로마서 12장 토대로 조언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6.11.08  17:53:0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박근혜 대통령은 11월 7일 김삼환 목사(사진 오른쪽 두 번째)와 김장환 목사를 초청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출처 청와대.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비선 실세', '국정 농단' 사태로 하야 촉구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은 11월 7일 종교계 원로를 만났다. 이날 개신교 대표로 김삼환 원로목사(명성교회)와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청와대를 찾았다.

김삼환 목사는 나라가 어려운 때일수록 사람에게 의지하지 말고, 기도로 하나님께 간구하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교회 한 관계자는 8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목사님은 시편 23편을 토대로 말씀하셨다. '관용을 베풀고, 화합하고, 소통해라. 특별히 나라가 어려운 때일수록 사람에게서 답을 찾으려 하지 말라.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로 간구하면, 참 지혜를 주실 것'이라는 말씀을 대통령께 전했다"고 말했다. 동행한 김장환 목사는 로마서 12장을 토대로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원로목사를 만난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굿을 했거나, 사이비 종교와 관련이 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