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영우 총장 "배임증재 사법적으로 성립되면 사퇴"

이중직 논란에 "나는 안 되고 다른 사람은 되고?"…총신대 학생회, 즉각 사퇴 요구

최승현 기자   기사승인 2016.10.18  10:58:19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학교 김영우 총장이 10월 13일 배임증재 및 이중직 의혹에 대한 해명을 내놨다. 

김영우 총장은 박무용 전 총회장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를 부인하고, 부총회장 후보에서 자신을 탈락시킨 총회 또한 잘못했다고 주장했다.

김 총장은 "요즈음 본인을 배임증재로 매도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으나 본인은 배임증재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실관계는 사법적 절차에 따라 확인될 것이며, 만약 상대측 주장대로 배임증재가 사법적으로 성립되면 책임을 지고 총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중직 논란과 관련해서는 총회가 자신에게만 다른 잣대를 들이댔다고 주장했다. 부당하게 부총회장 후보에 등록하지 못했다는 내용이다. 그는 아무개 목사가 신학 교수를 겸직하는데도 총회가 임원 후보로 등록해 준 사례를 들었다. 그는 되고 자신은 안 되는 '상호 모순적 결의'를 했다고 지적했다.

김영우 총장은 총신대가 위기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육부 구조조정 평가와 관선 이사 파송이라는 절체절명 위기 앞에 놓여 있다. 이럴 때일수록 구성원 모두 지혜와 힘을 모아 위기를 타개하는 데 전력투구할 수 있기를 충심으로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총신대 내부에서는 김 총장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김영우 총장 입장 발표 하루 뒤인 10월 14일, 총신대학교 학부·대학원 자치회는 김 총장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김영우 총장이 세상의 법이 아닌 하나님 앞에서, 신앙 양심을 따라, 목사이며 총신대학교 총장으로 져야 할 신앙적이고 도덕적인 책임을 지고 즉각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김영우 총장 입장문 전문.

존경하는 신대원 가족 여러분!

최근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본인의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1. 먼저 일부 언론이 보도한 의혹에 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우리 모두 법치국가에 살고 있습니다. 신분이나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든 각종 관련 법과 규정을 어긴 사실이 법적 절차에 의해 확인되었을 경우에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본인도 물론 예외일 수는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요즈음 본인을 배임증재로 매도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으나 본인은 배임증재를 한 적이 없습니다. 그 사실 여부는 사법적 절차에 따라 확인될 것입니다. 만약 상대측 주장대로 배임증재가 사법적으로 성립되면 책임을 지고 총장직을 사퇴하겠습니다.

2. 다음으로 이중직 문제에 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본인은 총장으로 선임된 뒤에 작년 제100회 총회와 금년 제101회 총회의 총대로 총회에 참여했습니다. 그럼에도 이중직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총회 선거관리위원회 심의분과위원회에서 본인의 등록 서류가 반려되는 결정이 이루어져 부총회장 후보에서 탈락되고 말았습니다. 즉 등록 무효 처분을 받은 것입니다.

여기서 이해를 돕기 위해 한 실례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총회 산하 A신학대학교의 B 교수는 전임교수 신분자요 C교회 위임목사인데도 총회 총대로 계속 활동해 온 동시에 제100회 총회의 임원 후보 자격을 얻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었습니다. 제100회 총회 개회 벽두 사회자는 상기 선거관리위원장이었습니다.

총회 선관위는 똑같은 경우에 B 목사는 후보가 되고 본인은 안 된다는 상호 모순적인 결의를 한 것입니다. 더욱이 총회 선관위 규정에는 총신대 재단이사장과 총장은 이중직이기 때문에 후보가 될 수 없다는 조항이 없습니다.

본인은 부총회장 선거에 나서면서 줄기차게 선관위가 후보 자격을 부여하는 즉시 이중직 여부를 떠나 총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경애하는 신대원 가족 여러분!

우리 대학은 지금 교육부의 구조조정 평가와 임시(관선)이사 파송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 놓여 있습니다. 구성원 모두 지혜와 힘을 모아 위기를 타개하는 데 전력투구할 수 있기를 충심으로 호소드립니다.

2016. 10. 13.

총신대학교 총장 김영우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ad48

많이 본 기사

ad39
ad49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