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예장통합 이단 특별사면 선포 철회

열흘 만에 입장 번복…"심려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6.09.22  13:02:39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채영남 총회장)이 9월 12일 발표한 이단 특별사면 선포를 철회했다. 예장통합 임원회는 9월 21일 자 성명에서 "9월 12일에 행한 총회장의 이단 사면 선포를 철회한다",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친 것에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단 관련 특별사면에 대한 성명서

총회 임원회는 지난 9월 20일 최근 총회의 관심사인 이단 관련 특별사면에 대한 고견을 듣기 위해 증경총회장님들과 회동하였습니다.

우리 임원회는 교단을 염려하시는 증경총회장님들의 한결같은 권면을 적극 수용하여 결의한 바를 다음과 같이 발표하기로 하였습니다.

우리 임원회는 제101회 총회가 화평하고 거룩한 가운데 개최되고 진행되는 것을 최우선의 과제로 생각하여, 헌법위원회와 규칙부가 제시한 이단 사면(해지)와 관련한 교단의 절차에 대한 해석과 교단을 염려하는 총대들의 뜻을 받들어, 지난 9월 12일에 행한 총회장의 이단 사면 선포를 철회합니다. 

그동안 총회와 임원회에 대한 전국 교회와 총대들의 충정 어린 조언에 감사드리고,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사과하며, 하나님의 은총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6년 9월 21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채영남 목사 외 임원 일동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