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교계 보수 단체, "에이즈 확산하는 성 소수자 축제 중단하라"

한국교회언론회, "동성애 옹호한 대사관은 윤리 후진국"…한기총·한교연 등 50여 단체, 퀴어 축제에 공동 대응

박요셉 기자   기사승인 2015.05.19  22:05:4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5월 17일 '국제 성 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기념해 주한 외국 대사관에서 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냈다. 유럽연합·벨기에·덴마크·프랑스·독일·스페인·슬로베니아·노르웨이·영국·스웨덴 등 대사관은 '한국의 성 소수자 인권을 지지한다'는 제목으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을 이유로 자행되는 폭력과 차별에 맞서 투쟁하고 있는 여성·남성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렌스젠더 등 성 소수자를 지지한다"고 했다.

6월 9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퀴어 문화 축제에도 참가할 뜻을 밝혔다. 축제 기간에는 성 소수자를 위한 퍼레이드, 파티, 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이러한 움직임에 교계 보수 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교회언론회는 5월 18일 '외국 대사관들은 한국에서 성 정치를 중단하라'는 논평을 냈다. 외국 대사관들의 공동성명을 겨냥한 것이다.

한국교회언론회(유만석 대표)는 외국 대사들이 동성애를 옹호하는 것은 한국 문화와 국민 정서를 무시한 처사라고 했다. 다른 나라의 윤리 문제에 간섭하는 것은 '문화적 침탈', '정신적 침략' 행위라고 했다. 성명에 동참한 국가들을 윤리 후진국이라고 비판했다. (논평 바로 보기)

퀴어 문화 축제도 일부 교계 단체의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영훈 대표회장), 한국교회연합(양병희 대표회장), 한국장로교총연합회(황수원 대표회장) 등 50여 개의 교계 단체들이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에 항의했다. <국민일보>(5월 16일)·<조선일보>(5월 19일)에 퀴어 문화 축제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광고를 게재했다. 광고에는 퀴어 문화 축제 때 엉덩이를 드러내 놓고 있는 한 남성의 사진을 실었다. 

이들은 공공질서와 청소년 보호를 이유로 들었다. 축제가 시 한복판에서 열리기에는 음란하고 선정적이라고 했다. 청소년들이 비판 없이 동성애를 수용할 수 있다고 했다. 

축제가 동성애자와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자를 양산한다고 했다. 이들은 에이즈 감염 원인이 동성애에 있다고 봤다. 에이즈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축제를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 5월 19일 자 <조선일보>에 실린 광고. 50여 개의 교계 보수 단체들이 퀴어 축제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