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김삼환 목사, "박근혜 대통령, 고레스 같은 지도자 될 것"

[동영상] 제46회 국가조찬기도회 설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업적 찬양…정·교계 지도자 등 3500여 명 참석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4.03.06  10:12:26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 3월 6일,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제46회 국가조찬기도회(황우여 회장)가 열렸다. 박 대통령을 비롯해 정·교계 지도자 등 3500여 명이 참석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대한민국은 통일의 비전을 가진 대통령을 만났다. 통일은 대박이다. 대운이요, 대길이다. 교회도 통일을 위해 모든 힘을 모아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을 적극 지지하는 김삼환 목사(명성교회)의 말에 객석에서는 아멘과 함께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3월 6일,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제46회 국가조찬기도회(황우여 회장)가 열렸다. 박 대통령을 비롯해 정·교계 지도자 등 3500여 명이 참석했다.

   
▲ 박 대통령은 축사에서 기독교 선교 13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에 교회 지도자들과 국가조찬기도회를 가져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사랑과 헌신으로 사회복지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이루도록 한국교회가 힘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뉴스앤조이 임안섭

'우리 모두 앞으로 나아갑시다'(출 14:15~20, 빌 3:10~14)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김 목사는, 박 대통령이 하나님의 일꾼인 고레스와 같은 지도자가 될 줄 믿는다고 했다. 그는 설교 내내 박 대통령을 추어올렸다. 훌륭한 여성 대통령이 뽑힌 것은 100% 교회의 영향이라면서 "미국과 중국은 여성 대통령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나라를 따라오지 못한다"고 했다. 가정이 없는 박 대통령은 오직 대한민국이 가정이라고 말하자 또다시 박수가 이어졌다. 박수가 계속되자 김 목사는 "이따가 대통령님 말씀하실 때 많이 쳐 달라"고 웃으며 말했다. 단상에 앉아 있던 박 대통령은 미소로 화답했다.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찬양하기도 했다. 김 목사는 하나님이 이승만 대통령을 세워 민주주의의 기초를 놓았다고 했다. 민주화만 강조하던 나라는 박정희 대통령으로 인해 경제 부흥을 이뤘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이 정신·경제·과학을 발전시켜 수천 년 동안 자자손손 잘 살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통해 아버지가 이뤄 냈던 시대가 올 것을 믿는다고 했다.

왼손에 성경책을 들고 입장한 박근혜 대통령은 축사에서 기독교 선교 13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에 교회 지도자들과 국가조찬기도회를 가져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며 지역과 계층을 넘어 희망을 주는 등 사회의 나침반이 됐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사랑과 헌신으로 사회복지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이루도록 한국교회가 힘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개회 기도는 김진표 의원이, 축도는 장종현 목사(2014년부활절준비위원장)가 맡았다. 성경 봉독은 차경애 YWCA 회장과 정갑영 연세대학교 총장이 했다. 안창호 헌법재판관, 채의숭 대의그룹 회장, 박삼득 국방대학교 총장이 각각 '대통령과 국가 발전을 위해', '경제 활성화와 민족 화합을 위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특별 기도했다.

   
▲ '우리 모두 앞으로 나아갑시다'(출 14:15~20, 빌 3:10~14)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김 목사는, 박 대통령이 하나님의 일꾼인 고레스와 같은 지도자가 될 줄 믿는다고 했다. 그는 설교 내내 박 대통령을 추어올리고 훌륭한 여성 대통령이 뽑힌 것은 100% 교회의 영향이라 했다.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찬양하기도 했다. 김 목사는 하나님이 이승만 대통령을 세워 민주주의의 기초를 놓았으며, 민주화만 강조하던 나라는 박정희 대통령으로 인해 경제 부흥을 이뤘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임안섭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