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일가 비리 확인

특별조사위 결과 발표…재정 문제, 당사자 추궁 않고 실무자만 문책하기로

이용필 기자   기사승인 2014.02.10  21:31:0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42

   
▲ 여의도순복음교회 진상조사특별위원회(특별조사위·강희수 위원장)가 2월 9일 임시 당회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교회 재정을 부적절하게 운용한 당시 실무자들을 문책하기로 했다. 하지만 조 목사와 그 일가에 대한 책임 추궁은 없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조용기 원로목사 일가와 관련한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 재정 문제가 상당 부분 확인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진상조사특별위원회(특별조사위·강희수 위원장)는 2월 9일 임시 당회에서 49일간 벌여 온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교회 재정을 부적절하게 운용한 당시 실무자들을 문책하기로 했다. 하지만 조 목사와 그 일가에 대한 책임 추궁은 없었다.

지난해 11월 14일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교바모)은 기자회견을 열고 조 목사 일가의 재정 비리 의혹과 조 목사의 불륜 증거를 폭로했다. (관련 기사 : 조용기 목사, 더 큰 비리 의혹에 불륜 증거까지 공개돼) 당시 교바모는 조 목사의 특별 선교비 600억 지출 내역, 영산조용기자선재단(영산재단) 사유화, 재단법인 순복음선교회의 부채 등에 관한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특별조사위의 발표에 따르면, 조 목사 일가와 관련된 비리 세부 내용이 정확히 맞아떨어지진 않았지만 상당 부분 문제가 있음이 확인됐다. 지난해 11월 17일 당회 운영위원회 결의에 따라 구성된 특별조사위는 검찰에 고발된 김성혜 한세대 총장에 관한 의혹 3건과 현재 재판 중인 2002년 아이서비스 주식 매입 건을 제외한 13건의 의혹을 조사했다.

조 목사 일가의 교회 사용법, '부당 거래'

   
▲ 조 목사는 지난해 12월 <국민일보>에 광고를 내고 "영산재단은 공익법인으로 보건복지부의 관리 감독을 받고 있다"며 사유화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특별조사위에 따르면 조 목사 일가의 교회 기관 사유화는 현재 진행형인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조 목사 일가의 교회 기관 사유화는 현재 진행형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조 목사는 지난해 12월 <국민일보>에 광고를 내고 "영산재단은 공익법인으로 보건복지부의 관리 감독을 받고 있다"며 사유화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특별조사위는 영산재단은 교회가 100% 기금을 출현해 세웠지만 교회 뜻이 반영되지 않은 채 조 목사의 장남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과 측근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1년 11월 재단의 모든 이사들이 사퇴하고,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제자 교회가 50:50 비율로 이사회를 재구성하기로 한 합의는 지금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삼남 조승제 씨가 대표로 있었던 인터내셔날클럽매니지먼트그룹(ICMG)은 상당한 특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ICMG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지은 CCMM 빌딩 관리를 비롯해 스포츠센터와 음식점 등을 운영하는 회사다. 순복음선교회는 2000년 4월 11일 ICMG에 CCMM 빌딩 3개 층을 295억 원에 양도했다. 하지만 실제 매수 대금은 같은 해 5월 26일~6월 28일 지급됐고, 당시 감정가에 비해 40억 5000만 원 저가 양도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별조사위는 매수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상태에서 건물 소유권을 이전받은 것은 특혜라고 지적했다. 또한 순복음선교회가 77억 원 상당의 헬스 기구를 매입해 다시 ICMG에 임대해 준 것도 특혜라고 했다.

특별조사위는 ICMG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허위 매매도 지적했다. 2001년 4월 2일 ICMG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CCMM 빌딩 3개 층 매매 계약서를 작성했다. 하지만 실제 계약은 이뤄지지 않았는데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계약금 35억과 중도금 28억, 총 63억 원을 부당하게 지출했다. 이뿐만 아니라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듬해 6월 24일~9월 30일 ICMG에 총 68억을 빌려 줬다. 특별조사위는 교회가 변제할 능력이 없는 ICMG에 담보나 차용증서도 받지 않고 정당한 절차도 없이 돈을 지출했다고 했다.

CCMM 빌딩 건축비 가운데 순복음선교회에서 돌려받지 못한 990억 원의 행방은 밝히지 않았으나, 이를 전액 환수해야 한다고 했다. 특별조사위는 매년 100억씩 현금으로 반환받도록 하는 회수 방안을 제시했다.

<국민일보> 평생회원 구독료 증발 문제도 확인됐다. 특별조사위는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이 382억 상당의 구독료를 모금했지만, <국민일보> 자체 지원과 관계 없는 곳에 투자해 자금을 소진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앞으로 15년 동안 매년 13억 정도의 운영비가 필요한데, 이는 교회가 아닌 국민문화재단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특별조사위는 밝혔다.

"조 목사, 366억 특별 선교비 사용 내역 알 길 없어"

2004~2008년 조 목사가 여의도순복음교회로부터 받은 특별 선교비는 600억이 아닌 480억 원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 가운데 사용처가 확인된 금액은 113억 7800만 원에 불과했다. 특별조사위는 나머지 366억 2200만 원에 관한 정확한 지출 내용은 확인할 수 없었다면서 선교비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했다. 특별조사위에 따르면, 조 목사 비서실은 영수증 보존 기간(5년) 경과를 이유로 관련 영수증을 폐기했다.

퇴직금 지급 절차도 미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 목사는 지난 2008년 5월 2회에 걸쳐 200억 원을 지급받았다. 특별조사위는 퇴직금 지급에 관한 근거 규정과 당회 결의 절차가 미비했음을 인정했으나 재정분과위원회의 결의로 지출했다며 수령자에게는 문제 될 사항이 아니라고 했다. 조 목사가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국민일보>, 국민문화재단으로부터 매월 7500만 원을 받는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조 목사는 현재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월 평균 2333만 원을 받는 등 연 2억 80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별조사위는 현재 조 목사가 <국민일보>와 국민문화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특별조사위는 조 목사의 불륜 의혹도 조사했지만 당사자들의 진술이 엇갈리고 자료가 부족해 뚜렷한 성과는 거두지 못했다. 그러면서 수사 당국의 조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조 목사 감싸는 이영훈 목사, "당시 책임자, 관계자 문책할 것"

   
▲ 이날 이영훈 목사는 조용기 목사가 받고 있는 재판을 언급하며 장로들을 질타했다. 이 목사는 "그 누구도 내 탓이라고 하는 사람이 없었다. 실제로 (조 목사에게) 많은 혜택을 받은 분들인데 재판에서는 '상관없다'고 책임을 회피했다"고 했다. 이날 당회는 확인 절차 없이 기자회견을 열어 신뢰도를 떨어뜨린 장로들을 추궁하기로 결의했다. (사진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특별조사위 결과가 발표된 임시 당회에는 454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조사 보고서는 나누어 주지 않고, 특별조사위 감사위원이 구두로 보고했다. 조사 보고서는 추후 열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날 당회는 제기된 의혹 중 회복 가능한 사안에 대한 처리를 운영위원회에 위임하고, 의혹 건과 관련된 당시 실무 책임자는 엄정한 인사 조치를 하기로 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의혹을 제기한 장로들에게도 책임을 묻기로 했다.

이 같은 결정은 이영훈 목사의 의중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목사는 당시 재정위원회와 감사위원회가 제 기능을 못했다면서 공동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선고 공판을 앞둔 조 목사 이야기를 꺼내며 "(조용기) 원로목사님이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단 한 사람도 책임을 지려고 한 사람이 없었다는 것을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당회는 선고를 앞두고 있는 조용기 목사를 위해 법원에 "어떠한 처벌도 원치 않는다"는 탄원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 특별조사위 결과가 발표된 임시 당회에는 454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조사 보고서는 나누어 주지 않고, 특별조사위 감사위원이 구두로 보고했다. (사진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특별조사위의 결과와 달리 여의도순복음교회 홍보실과 <국민일보>는 조 목사 의혹 대부분이 왜곡·과장됐다면서 조 목사 감싸기에 들어갔다. 홍보실은 2월 9일 보도 자료를 통해 기자회견에서 제기된 의혹 대부분은 사실을 오해·과장한 사항이거나, 일부 관련이 있으나 교회 결재 과정상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홍보실은 의혹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국민일보>는 2월 10일 교회 홍보실 보도 자료를 그대로 인용하며 "여의도순복음교회 일부 장로들이 제기한 조용기 원로목사 관련 각종 의혹은 대부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충분한 조사나 사실 확인 없이 기자회견을 강행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에 대한 책임 추궁이 뒤따를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의혹을 제기한 교바모 측은 오히려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국민일보>가 특별조사위의 결과를 왜곡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하상옥 장로는 "의혹 제기와 조사 결과 간에 일부 수치상의 차이는 있지만, 특별조사위가 발표한 내용은 우리가 밝힌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특별조사위 입장도 다르지 않았다. 강희수 특별조사위원장은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임시 당회에서 (구두로) 보고한 내용이 맞다"고 했다.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