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한완상, "정부가 장준하 죽음 진상 규명해야"

장준하 선생 겨레장에서 추도사

최유진   기사승인 2013.04.02  21:16:59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ad42

38년 만에 타살로 밝혀진 장준하 선생의 유해가 3월 30일 경기도 파주 장준하공원에 안장됐습니다. 이날 오전에는 시청 광장에서 서대문형무소까지 추모 행진을 진행했습니다. 한완상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추도사에서 장준하 선생을 "민족의 해방과 민주화를 위해 치열한 삶을 살았던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장준하 선생의 죽음이 밝혀지기까지 체념하기도 했고, 용기가 부족해 침묵했다"며 부끄러워했습니다. 또한 "진상 규명만이 화해의 새 질서를 세워 나갈 수 있다"며 정부가 장 선생의 죽음의 실체를 밝히는 데 나서길 촉구했습니다.

바로 보기 : "장준하 선생 두개골 함몰시킨 돌망치는 바로…"(<프레시안>)

 

 

ad47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동영상 기사

default_news_bottom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